김무성 ‘중간층 투표 포기 전략’ 발언 물의

“양쪽 주장 못 알아듣게 해야”

김무성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이 16일 “중립층의 투표 포기가 전략”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 김무성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
연합뉴스



김 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우리의 전략은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중간층이 ‘이쪽도 저쪽도 무슨 소리를 하는지 알아듣지 못하겠다’면서 투표 자체를 포기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쪽(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지지율은 지금 보면 다 정해져 있다.”면서 “아직 결정하지 않은 부동층도 지금이면 벌써 어느 한쪽을 정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남은 중간층이 있기 마련이다.”며 ‘중간층 투표 포기 전략’을 언급했다.

김 본부장은 이러한 발언이 논란이 되자 오후 기자실을 찾아 “점심 때 한 말에 대해 해명하겠다.”면서 “이번 선거는 이미 유권자 표심이 정해져 있다. 중립 지역이 어떻게 움직이는가의 게임인데 흑색선전이 난무하면 중립 지대 부동표가 기권하게 될 것이고 결국 우리에게 유리하게 될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네거티브 공세도 투표율을 떨어뜨리려는 전략”이라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박용진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전략은 국민이 투표를 포기하도록 만드는 것이라는 점을 김무성 본부장이 고백했다.”면서 “새누리당의 투표 포기 유도 전략은 민주 헌정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고 쿠데타의 후예다운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2012-12-17 6면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