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앵커, SBS ‘8뉴스’ 앵커직 하차…여성 앵커는 유지

입력 : 2017-05-18 20:24 ㅣ 수정 : 2017-05-18 2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 보도로 물의를 빚은 SBS가 18일 평일 ‘8뉴스’ 앵커진을 새롭게 교체한다고 밝혔다.

김성준 SBS 보도본부장. 출처=SBS 화면 캡처

▲ 김성준 SBS 보도본부장. 출처=SBS 화면 캡처

김성준 앵커 자리는 주말 ‘8뉴스’를 진행하는 김현우 앵커가 대신한다. 기존 최혜림 앵커와 함께 마이크를 잡는다. 주말 ‘8뉴스’의 메인 앵커는 정치부 김용태 기자와 지난해 말까지 ‘8뉴스’를 진행했던 정미선 앵커가 맡는다.

SBS ‘8뉴스’는 대선 일주일 전인 지난 2일,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거래를 차기 정권과 거래했다고 보도하면서 지지율 선두였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거론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진상조사위 보고서를 바탕으로 보도 관련자들을 인사위원회에 소집했고, ‘회사 명예훼손’을 이유로 정직 3개월에서부터 감봉 3개월까지 중징계를 내렸다. 또, 보도본부장·보도국장 등 주요 인사를 대거 교체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