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역대 최대로 치러져…文대통령 ‘님’ 행진곡 제창

입력 : 2017-05-18 11:18 ㅣ 수정 : 2017-05-18 2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기념사 “문재인 정부, 광주민주화운동 연장선에 서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인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됐다.

눈물 닦는 문 대통령과 국회의장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2017.5.17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눈물 닦는 문 대통령과 국회의장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2017.5.17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개최됐다.



기념식은 애국가 제창을 포함한 국민의례, 헌화·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을 포함한 정부 인사, 여야 정치권 인사, 5·18 유공자·유족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 유족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5·18 기념식에는 약 3천명이 참석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국민의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국민의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기념식에는 5·18 유공자와 단체뿐 아니라 4·19 혁명을 비롯한 주요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단체들이 대거 초청됐다. 5·18 희생자 추모를 넘어 불의에 항거하고 정의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이번 기념식은 초청장을 받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헌화·분향했고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에서는 일어서서 옆에 있던 정세균 국회의장과 이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 씨의 손을 잡고 노래를 함께 불렀다.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부른 것은 9년 만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5·18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일부 보수 진영의 반발로 2009년부터 무대의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후 해마다 5·18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방식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고 기념식이 이념 갈등의 장으로 변질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지 이틀 만인 이달 12일 업무지시를 통해 올해 기념식에서는 이 노래를 제창하도록 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도 “오늘 ‘님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5·18 기념식에서 대통령이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이 노래를 부른 것도 오랜만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해마다 5·18 기념식에 참석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08년에만 참석해 대형 스크린을 보고 노래를 따라 불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3년 기념식에는 참석했지만, 노래가 합창될 때 침묵을 지켰고 이듬해부터는 기념식에 불참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포함한 일부 야당 인사들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았다.

이번 기념식은 예년에는 없던 기념공연도 추가됐다. 기념공연은 ‘슬픈 생일’, ‘그대와 꽃피운다’, ‘상록수’의 3막으로 진행됐다.

1막에서 5·18 유족 김소형(37) 씨가 5·18 희생자인 아버지를 추모하는 글을 낭독하자 문 대통령은 눈물을 훔쳤고 무대에 올라가 김 씨를 포옹하며 위로했다.

2막에서는 광주시립합창단과 가수 권진원 씨가 노래 공연을 했고 3막에서는 가수 전인권 씨가 무대에 나와 ‘상록수’를 불렀다.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의 경쟁자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공개 지지했던 전 씨의 공연은 국민 대통합을 위한 상징적인 장면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도 자리에 앉아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상록수를 따라 불렀다.

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김소형 씨의 아버지 고(故) 김재평 씨와 5·18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윤상원 열사의 묘역을 참배했다.

올해 5·18 기념행사는 정부 주관 기념식 외에도 서울, 부산, 대구 등 전국 곳곳의 기념식과 오는 27일 5·18 민주화운동의 현장인 구(舊) 전남도청에서 열리는 부활제 등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