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전자랜드, 음주 징계 김지완에 사회봉사 120시간 추가

입력 : 2017-05-19 09:45 ㅣ 수정 : 2017-05-19 0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농구 전자랜드 구단이 지난달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전날 한국농구연맹(KBL)으로부터 20경기 출전 정지 및 제재금 500만원, 사회봉사활동 120시간 이행 징계를 받은 김지완이 충분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도록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추가 이행하도록 자체 징계했다.

구단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BL의 징계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소속 선수를 잘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전자랜드 구단의 자체 징계에 따라 김지완은 모두 240시간의 사회봉사활동을 이행해야 하게 됐다. 김지완은 구단을 통해 “프로농구 선수로서 타의 모범을 보이는 행동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매우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팬 여러분들에게 너무 죄송할 따름입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이번 징계를 통해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입대 전까지 사회봉사활동을 다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성숙한 사람으로 새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고개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KBL 제공

▲ KBL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