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경고그림 약발 떨어졌나…담배판매량 두 달 연속 증가

입력 : 2017-05-19 14:03 ㅣ 수정 : 2017-05-19 14: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월 담배 판매량 3억500만갑기재부 “경고그림 효과 여부 한두 달 더 지켜봐야”
담뱃갑 흡연 경고그림 부착 이후 감소세였던 담배판매량이 두 달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새해 금연 결심을 지키지 못한 흡연자 때문으로, 흡연 경고그림 효과는 한두 달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획재정부는 4월 담배가 3억500만갑 팔렸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담뱃값 인상, 금연치료 지원, 금연 캠페인 등 흡연율 감소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담뱃갑에 흡연 경고그림을 전면 도입했다.

담배판매량은 올해 1월 2억8천만갑에서 2월 2억3천800만갑을 기록해 감소했다.

하지만 3월 2억8천200만갑에 이어 4월 다시 3억갑대에 진입했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담배 누적 판매량은 11억500만갑이 됐다.

정부는 담배판매량이 4월에 늘어난 이유에 대해 연초 금연 결심으로 감소한 판매량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부는 2012∼2016년 분기별 평균 금연클리닉 등록자 수와 담배판매량 추이를 그 근거로 들었다.

금연클리닉 평균 등록자 수는 1분기 14만6천명, 2분기 11만명, 3분기 9만2천명으로 점차 감소했다.

반면 평균 담배판매량은 1분기 8억7천만갑, 2분기 10억1천만갑, 3분기 11억갑으로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정부는 담뱃값 인상으로 금연 효과가 꾸준히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4월과 올해를 비교하면 담배판매량은 20.8% 감소했고, 1∼4월 누적 판매량도 16.9% 감소했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흡연 경고그림 효과는 한두 달 더 지켜봐야 한다”며 “흡연을 조장하는 편법적인 업태와 우회적 판촉행위에 대한 규제를 신속히 추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대비 높은 흡연율 감소를 위한 정책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