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의식잃은 아이, 운전기사·승객이 응급조치로 살려

입력 : 2017-05-19 20:15 ㅣ 수정 : 2017-05-19 2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리던 버스에서 갑자기 쓰러진 아이가 시민들의 신속한 대처로 의식을 되찾았다.

19일 대전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께 서구 가수원동에서 주행 중이던 버스 안에서 박모(5)군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박군은 구토를 하던 중 토사물에 의해 기도가 막혀 정신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를 출발하려던 운전기사는 운전석에서 나와 아이를 건네받았고, 가슴을 압박하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

옆에 있던 젊은 남성도 119에 신속히 신고하는 한편 구급대원의 지시에 따라 기사를 도왔다.

박군은 응급조치를 한 지 2∼3분 만에 이물질을 뱉어내면서 호흡과 의식을 되찾았다.

시 소방본부 관계자는 “신고자한테 응급 처치 방법을 안내했고, 정확하게 따라 주신 덕에 5분 만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증상이 호전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버스기사 이종락씨는 “아이가 숨을 쉬지 않고 입술이 파랗게 변하기에 급박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다”며 “아이가 의식을 찾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