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의회 존중·소통 첫 출발… 기대 이상 만족”

입력 : 2017-05-19 18:20 ㅣ 수정 : 2017-05-19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5당은 19일 청와대 초청으로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의 오찬 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담을 시작으로 사상 초유의 의회 존중 정부의 첫발을 디뎠다”면서 “의제 없이 진행된 이번 회담은 의회와 격의 없이 일상적으로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심증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소통의 첫 출발”이라면서 “좋은 모습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긍정 평가했다. 이어 “대통령이 생각보다 소탈하고 격의 없이 대화에 임해 서로 언로가 트여 자연스러운 의견 개진이 됐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대통령으로서 협치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인식을 하고 계신 것 같았다”면서 “아마 오늘 참석했던 모든 정당의 원내대표들께서 기대 이상의 만족을 하고 돌아가셨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상견례 성격이었지만 많은 얘기가 오갔고, 편한 분위기에서 할 수 있는 얘기를 다 했다”면서 “대통령도 어느 문제든 일일이 답변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이 취임 9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대단히 솔직하고 충분한 대화를 이뤘다”고 밝혔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5-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