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희 YTN 사장 10개월 남기고 사퇴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준희 YTN 사장이 19일 자진 사임했다. IBK기업은행장 출신인 조 사장은 2015년 3월 YTN 사장으로 선임됐으나 임기 10개월을 남기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언론노동조합 YTN 지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첫날인 지난 10일 성명을 내고 조 사장이 해직자 복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의 퇴진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2017-05-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