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靑·5당 원내대표 회동, 실질적 협치 시발점돼야

입력 : 2017-05-19 18:02 ㅣ 수정 : 2017-05-19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회동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외빈 접견 장소인 상춘재 앞에서 원내대표들을 직접 맞이했고, 오찬을 겸한 만남은 2시간 20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식에 앞서 각 당 대표를 방문한 데 이어 역대 어느 정부보다 빠른 9일 만에 여야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얼굴을 맞댄 것은 국회와의 소통·협치를 통해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새로운 국(國)·청(靑) 관계’의 시그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상석이 따로 없는 원탁 테이블에서의 격의 없는 대화 방식도 과거 정부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이날 회동은 협치의 첫 출발이라는 의미를 충족시키기에 부족함이 없고, 내용도 기대했던 것보다 충실했다고 본다. 민감한 사안인 개헌 문제부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인사청문회, 외교안보, 경제 관련 등 거론될 수 있는 현안들에 대해서는 격의 없는 대화가 이뤄졌다고 한다. 단순히 덕담을 나누는 상견례 자리가 아니라 협치의 방식과 내용을 국민에게 보여 주는 회동으로 평가할 만하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직접 언급하고, 현안과 관계없이 정례적인 회동을 통해 국정을 풀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생산적 국·청 관계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회동에 참석한 여야 원내대표들도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느끼고 돌아갔다고 하니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일단 첫 단추는 잘 끼웠다고 본다. 협치는 대선 과정에서 확인된 국민의 열망이다. 그런 만큼 어제 회동에서 나왔던 말들이 결코 구두선으로 끝나서는 안 되며 구체적으로 실천됐을 때만이 가치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한쪽만의 노력으로는 안 된다는 것은 서로 잘 알 것이다. 비판과 견제는 야당으로서 게을리할 수 없는 당연한 책무다. 그렇지만 “문 대통령의 소통 정치가 국민에게 많은 평가를 받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제1야당으로서 통 큰 협력을 하겠다”고 약속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의 자세는 희망을 주는 정치 신호로 평가할 만하다.

야당의 협력 약속으로 문 대통령은 일단 한숨 돌리게 됐다. 현재의 여소야대 상황을 고려하면 야당의 협조 없이는 법안 하나 통과시킬 수 없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이는 명실상부한 소통과 협치로만 풀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야당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다. 청와대가 안보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야당과 정보를 공유하고 정례 보고를 하겠다고 한다. 그렇게 하면 되는 것이다.
2017-05-2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