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장충기 인사 청탁자’는 퇴직한 보도국 간부…엄정 대응할 것”

입력 : 2017-08-08 17:14 ㅣ 수정 : 2017-08-08 17: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BS가 전 간부의 ‘자녀 취업 청탁성 문자메시지’ 파문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  서울신문 DB

▲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
서울신문 DB

CBS는 8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전날 시사 주간지 ‘시사인’에서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 대한 언론사 간부들의 청탁문제를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며 “시사인이 폭로한 문제에는 전직 CBS 간부가 장 사장에게 삼성전자에 지원한 자신의 아들의 입사를 부탁하는 인사청탁을 한 사실이 포함돼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사청탁을 한 인사는 현재 회사를 퇴직한 전직 보도국 간부로 알려졌다”며 “회사는 부정한 인사청탁에 전직 CBS 간부가 연루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향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부정청탁과 금품수수, 성희롱 등 중대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시사IN 517호’에는 ‘단독입수-장충기 문자에 비친 대한민국의 민낯’이라는 제목으로 몇몇 언론인들이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게 보낸 수 건의 메시지가 실렸다.

이 메시지는 곧 소셜미디어(SNS)상에 퍼지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매체가 공개한 전직 CBS 간부의 메시지에는 아들의 삼성전자 인사 청탁을 부탁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CBS 노조도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사실 확인 결과 그 간부는 지난해 7월 명예퇴직한 이모씨이며, 청탁이 이뤄진 시점이 퇴직 전 재직 당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회사의 정확한 사실 해명 및 반성과 유감 표명, CBS 전 직원을 향한 이모씨의 사과문 작성 및 공개, 이모씨에 대한 CBS 명예훼손 소송 진행 등을 요구했다.

< CBS 공식입장 전문 >

7일 시사주간지 ‘시사인’에서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 대한 언론사 간부들의 청탁문제를 폭로해 파문이 일었습니다.

시사인이 폭로한 문제에는 전직 CBS 간부가 장 사장에게 삼성전자에 지원한 자신의 아들의 입사를 부탁하는 인사청탁을 한 사실이 포함돼 있습니다.

인사청탁을 한 인사는 현재는 회사를 퇴직한 전직 보도국 간부로 알려졌습니다. 회사는 부정한 인사청탁에 전직 CBS간부가 연루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합니다.

회사는 향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부정청탁과 금품수수,성희롱 등 중대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겠습니다.

2017년 8월 8일

CBS사장 한용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