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 시계 사건’ 수사 압박 느꼈나…이인규, 돌연 미국행

입력 : 2017-08-11 10:48 ㅣ 수정 : 2017-08-11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인규 변호사가 돌연 8년간 근무하던 로펌을 그만두고 이달중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논두렁 시계 사건’ 조사에 나선 시점에서 당시 대검찰청 중수부장이었던 이 변호사가 압박을 느낀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소환 조사를 받던 날 오후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이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청사 구내식당으로 가던 중 취재 준비로 한창인 청사 밖을 내다보고 있다. 2009.4.30  연합뉴스

▲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소환 조사를 받던 날 오후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이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청사 구내식당으로 가던 중 취재 준비로 한창인 청사 밖을 내다보고 있다. 2009.4.30
연합뉴스

국정원 개혁위가 국정원 적폐 중 하나로 보고 있는 ‘논두렁 시계’ 사건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가 한창이던 2009년 5월 13일 SBS 보도를 시작으로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하며 큰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언론은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한테서 회갑 선물로 1억원짜리 명품시계 두 개를 선물을 받았는데, 검찰이 이에 관해 묻자 노 전 대통령이 “아내가 논두렁에 버렸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논두렁 시계 사건 당시 SBS 보도

▲ 논두렁 시계 사건 당시 SBS 보도

대검은 보도 내용에 대해 “그와 같은 진술을 확보한 바 없고, 악의적 언론 제보자는 반드시 색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색출되지는 않았고, 실체 없는 사건의 보도로 노 전 대통령 측의 명예는 크게 훼손됐다. 이를 두고 검찰이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면서 별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자 시간을 끌며 망신주기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노 전 대통령은 보도 이후 열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고록 ‘운명’에서 ‘이인규 중수부장이 대통령을 맞이하고 차를 한 잔 내놓았다. 그는 대단히 건방졌다. 말투는 공손했지만 태도엔 오만함과 거만함이 가득 묻어 있었다’라고 적었다.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고압적인 태도로 일관했다는 것이 세간에 알려지자 이 변호사는 “공손하게 했지만 수사팀 자체에 대한 반감 탓에 그렇게 느낀 것 같다”고 이를 부인했다.
문재인(왼쪽) 당선인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빈소가 차려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고인의 영정을 들고 나오고 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왼쪽) 당선인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빈소가 차려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고인의 영정을 들고 나오고 있다.
서울신문 DB

한겨레 기자가 쓴 책 ‘검사님의 속사정’에서 이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1년 뒤 사석에서 “평생을 검사로만 살고 싶었는데 그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저승에 가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나면 왜 그랬느냐 따지고 싶은 심정이다. 빚을 갚으라고 말할 것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논두렁 시계 사건’이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라며 검찰은 이와 관련해 언론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10일 JTBC에는 “술자리에서 비보도를 전제로 한 말이었다”고 부연했다. 시사저널 10일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측은 최근 이 전 중수부장을 만나 당시 사건 등에 대해 한 차례 면담을 가졌지만 수사권이 없어 의견 청취에 그쳤다. 국정원은 논두렁 시계 사건에 대해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당시 대검 중수부를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