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폭탄’ 트럼프 “내가 평화적 해법 가장 선호…시진핑과 통화 예정”

입력 : 2017-08-12 09:05 ㅣ 수정 : 2017-08-12 0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다.”

“부디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기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위협하는 ‘폭탄 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외교·안보 수장들과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는 경고는 허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은 항상 고려하고 있다”면서 ‘양면 전략’을 구사하는 모양새다.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외교적으로 해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하고 북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취재진에게 시 주석과 통화를 하고 북한과 관련한 “매우 위험한 상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언하는데, 나보다 평화적 해법을 더 선호하는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북한이 미국령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는 등 잇따른 위협을 가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할 경우 (사용할)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고 경고하는 등 북한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미국을 향한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은 ‘중립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북한이 주도적으로 미국의 영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해 보복을 초래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을 명확히 한다”고 밝혔다. 단 “한·미 동맹이 군사적 타격으로 북한 정권의 전복을 시도하고 한반도의 정치 판도를 바꾸려 한다면 중국은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의 열쇠를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우방인 중국이 쥐고 있다고 보고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줄곧 압박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도 북한 문제 해결에 있어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 행사를 시 주석에게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강경 메시지가 북한 김정은 정권뿐만 아니라 중국을 겨냥하고 있다는 해설을 내놓은 바 있다. WSJ는 전날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사이의) ‘말의 전쟁’ 극장의 주요 관객은 베이징에 있다”고 주장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