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뛰는 구본준 “4차혁명 시대, 현장 역량이 좌우”

입력 : 2017-10-12 21:24 ㅣ 수정 : 2017-10-12 2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부회장, 임원세미나서 강조…“품질·인재 선발 각별히 챙겨야”
“어떤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탄탄한 경쟁력은 상품의 가치가 만들어지는 현장에서 나옵니다.”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10월 임원 세미나에서 ‘현장’을 강조했다. 그룹 최고경영진과 임원 40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다. 구 부회장은 “생산성 극대화를 추구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현장 역량이 경쟁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임직원이 앞장서서 연구개발(R&D), 제조, 영업, 서비스 등 각 현장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매일매일 혁신하는 역동적 현장 만들기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래 과제들의 진척 상황을 냉철히 점검하고, 핵심 R&D 인력 등 필요한 자원을 제대로 확보해야 한다”고도 했다.


구 부회장의 현장 경영론은 지난달 대형 버스를 타고 1, 2, 3차 협력업체를 직접 찾거나 서울 마곡동 LG 사이언스파크 건설 현장을 직접 돌아보는 등 행보에 반영되고 있다. 그는 “기업에 대한 사회적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품질, 환경 안전에서 실수나 부주의로 고객 믿음을 저버리지 않도록 유념하라”면서 “능력 있는 우수 인재 선발도 각별히 챙겨 달라”고 했다.

이날 임원 세미나에서는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자회사인 기후차체공업의 호시노 데쓰오 회장이 특별강연을 했다. 호시노 회장은 현장에서 끊임없이 낭비를 찾아 개선하고 이를 표준화해 세계 최고의 품질에 도전하는 ‘도요타식 생산방식’(TPS)과 기업 문화를 소개했다. TPS의 창시자인 고 오노 다이치 도요다 전 부사장이 현장을 방문해 바닥에 분필로 원을 그리고, 실무자가 현장의 문제점을 찾아낼 때까지 원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했던 일화 등이 언급됐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10-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