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7개 팀 ‘러브콜’ 오타니 최종 선택 초읽기

입력 : 2017-12-07 18:04 ㅣ 수정 : 2017-12-07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괴물’ 오타니 쇼헤이(23)가 투타에서 모두 활약할 팀이 곧 가려질 태세다.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미국 ‘야후스포츠’의 메이저리그(MLB) 전문기자 제프 파산은 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타니가 5~6일 7개 구단과 면접을 끝냈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LA 다저스, LA 에인절스, 시애틀, 텍사스, 시카고 컵스, 샌디에이고다.

파산은 “오타니는 이틀간 14시간 넘게 익숙잖은 언어로 미팅을 했다”면서 “향후 6년 동안 뛸 팀을 정하는 중요한 일에 대해 빅리그 인사들이 자신을 설득하는 것을 지켜보는 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오타니는 오는 23일까지 최종 행선지를 결정해야 한다. 일본 언론은 “오타니가 다른 자유계약선수(FA)를 의식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팀을 선택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타니 영입에 대비한 7개 구단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그를 영입하는 팀은 이적료로 최대 2000만 달러(약 217억원)를 지불한다. 여기에 25세 미만 외국 선수의 경우 국제 계약금과 연봉 한도로 오타니의 내년 연봉은 500만 달러를 밑돌 전망이다.

텍사스가 353만 달러로 가장 많은 ‘계약금 풀’을 가졌다. 따라서 각 팀도 계약금 한도 늘리기에 나섰다. 이날 시애틀은 미네소타에 마이너리그 포수 데이비드 바뉴엘로스를 내주고 국제 계약금 한도 100만 달러를 얻어 총한도를 255만 달러로 늘렸다. 에인절스도 미네소타에 외야수 제이컵 피어슨을 보내면서 총한도를 231만 달러로 높였다.

그러자 텍사스는 오타니의 ‘투타겸업’을 위해 내년 6인 선발로테이션 운용 계획을 내비쳤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7-12-0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