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가야사 복원… ‘가야총서’ 내년 발간

입력 : 2017-12-07 18:04 ㅣ 수정 : 2017-12-07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진 문화재청장 종합계획 발표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한 ‘가야사 복원을 위한 조사·연구’ 사업의 기초 자료가 될 ‘가야총서’가 내년에 나온다.
김종진 문화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진 문화재청장

7일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기자들과 만난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가야가 한국 고대사 규명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데 신라나 백제에 비해 그간 조사가 미흡했다”며 “학술 조사와 고증을 충실히 해 가야 유적의 보존과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가야사가 국정과제에 포함된 이후 문화재청이 종합 계획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내년에 발간될 가야총서는 가야에 관한 유적·유물 자료, 각종 문헌과 일제강점기부터 최근까지 조사자료, 발굴조사 보고서, 연구 논문 등을 모아 주제·종류·연대별로 집대성하는 책이다. 문화재청은 영호남 가야문화권의 유적 분포와 현황을 정리한 유적 분포 지도와 통합 데이터베이스도 만든다. 내년 12월까지는 중장기 조사연구 종합계획을 세워 조사 연구의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학계에서는 삼국시대 역사에서 가야의 역할이나 비중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지만 가야사는 그간 관련 문헌의 부족, 주변국 입장에서의 왜곡, 임나일본부설(일본이 가야를 지배했다는 설) 등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500개 중에서도 가야 유적은 5%인 26개, 가야의 고분과 성곽 1274건 가운데서도 발굴 조사가 이뤄진 건 30%인 392건에 불과하다. 김 청장은 “가치 있는 유적은 문화재로 지정하고 이미 지정된 문화재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정비하도록 하겠다”며 “함안 말이산 노출전시관 건립 등 국민이 가야 문화를 가까이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내년 관련 예산도 크게 늘었다.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유적 발굴 조사 등에 32억원, 가야 유적 보수 정비에 올해보다 20억원 많은 145억원이 투입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7-12-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