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종목 소개] 스켈레톤

입력 : 2018-01-02 11:39 ㅣ 수정 : 2018-01-02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스켈레톤 5차 월드컵에서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인스브루크 연합뉴스

▲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스켈레톤 5차 월드컵에서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인스브루크 연합뉴스

개요

스켈레톤은 북아메리카 인디언들이 겨울에 짐을 운반하기 위하여 썰매를 이용하던 것에서 유래된 터보건(Toboggan)의 한 가지입니다. 1884년 생모리츠에서 처음으로 경기가 열린 뒤 스포츠 종목으로 자리 잡게 됐습니다. 동계올림픽에서는 제2회 1928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다가 위험성 때문에 정식종목에서 제외되었습니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에서 열린 제19회 대회부터 여자 종목도 추가되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다시 채택되었습니다. 스켈레톤은 썰매형 속도 경기 종목의 하나입니다. 머리를 앞에 두고 엎드린 자세로 1,200m 이상 경사진 얼음 트랙을 질주하는 경기입니다. 유일하게 썰매 종목 중 남녀 개인종목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어깨, 무릎을 이용하여 조종을 합니다. 선수들은 세계선수권대회와 올림픽에서 총 4차례 활주하며 그 시간을 합산해 순위를 결정합니다. 봅슬레이와 마찬가지로 트랙의 길이는 1,200m - 1,300m이고 평균 경사도는 11 - 13%, 곡선로의 반지름은 20m 이상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활주 시 커브를 돌 때의 압력은 중력의 약 4배에 가깝고 평균 시속은 100Km에 이르게 되며, 곡선, 직선, 원형 오메가(Ω) 등의 코스를 속도에 가속을 붙여 유지한 채 14 - 22개의 커브를 활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100분의 1초를 다투는 경기라 속도가 감속되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
스켈레톤. 자료: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 스켈레톤. 자료: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주요 경기 일정

15일 남자 1·2차 주행 
16일 남자 3·4차 주행/여자 1·2차 주행 
17일 여자 3·4차 주행

주요 경기 장소

올림픽 슬라이딩센터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