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캐릭터와 공부하면 성적 오를까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움받는 느낌 탓에 프로그램 안 써”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이 발달하면서 AI를 이용한 다양한 온라인 학습프로그램이 개발되고 있다. 특히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사람의 목소리와 아주 비슷하게 하거나 친근한 캐릭터 등을 이용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그렇다면 사람과 비슷한 캐릭터와 목소리가 학습 집중도를 높이고 능률을 높여 줄 수 있을까.

중국 홍콩대 경제경영대, 상하이대 경영대, 충북대 아동복지학과 공동연구팀은 온라인 학습프로그램에 사용되는 목소리나 캐릭터가 사람과 비슷할 경우 도리어 학습 능률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심리과학협회에서 발간하는 심리학 분야 국제학술지 ‘심리과학’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187명의 학생을 두 그룹으로 나눠 창의력 테스트인 ‘RAT’를 실시했다. 한 그룹은 사람과 비슷한 목소리와 캐릭터가 나오는 학습 프로그램으로 문제 풀이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고, 다른 한 그룹은 단순한 문장이나 컴퓨터 음성만 등장하는 학습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했다. 그 결과 캐릭터가 등장하지 않는 학습프로그램으로 공부하고 문제 풀이에 도움을 받은 학생들이 캐릭터가 등장한 프로그램을 이용한 학생들보다 성적이 더 좋게 나왔다.

사람 캐릭터가 등장한 프로그램을 사용한 학생들의 경우 비록 컴퓨터가 만들어 낸 인물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지만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는다는 느낌 때문에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을 덜 사용하게 됐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박다은 충북대 교수는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구입할 때 학부모들이 내용뿐만 아니라 내용 전달 방식까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1-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