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중소형ㆍ베트남 주식 펀드로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소형 324억ㆍ베트남 펀드 1123억 유입
코스닥 기대감… 일반 주식 1209억 이탈

새해 들어 중소형, 베트남 주식 펀드에 가장 많은 자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연초 이후 지난 10일까지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총 3446억원이 빠져나가는 등 대부분 자금이 이탈했지만 중소형 주식 펀드에만 324억원이 유입됐다. 같은 기간 일반 주식 펀드에서는 1209억원이 이탈했다.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 기대감에 중소형 주식 펀드가 인기 몰이를 한 것으로 보인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정책 효과가 주목을 받으면서 중소형주가 당분간 강세를 이어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들어 697억원이 유입된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는 베트남 주식 펀드에 1123억원이 들어오며 가장 많은 자금이 몰렸다. 베트남 주식 펀드가 인기를 끌면서 추가 투자를 받지 않는 상품까지 나왔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 펀드(주식)’에 최근 자금이 대거 몰리면서 일부 펀드를 대상으로 ‘소프트클로징’(잠정판매중단)을 선언했다. 오는 16일부터 신규·추가 가입할 수 없다. 한국투신운용 관계자는 “올해 들어 베트남 펀드에 하루 평균 200억원 이상의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면서 “베트남 주식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과 시장규모, 변동성 등을 감안해 기존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1-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