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터미널과 15㎞ 떨어져 번지수 착각 땐 40분 지연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2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개 터미널 헷갈리지 마세요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을 혼동해 잘못 찾아가면 자칫 항공편을 놓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제2여객터미널로 가야 하는 승객이 제때 내리지 못하고 15㎞ 더 떨어진 제1여객터미널로 가 버리면 제2터미널로 돌아오는 데에만 40분가량 더 걸리기 때문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제2터미널에서 내리지 못하면 제1터미널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데 왕복 34분이 걸리고 버스를 환승하는 데 5분이 더 걸린다”며 “공항 도착 전 어느 터미널로 갈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승용차 이용자들은 영종대교를 지나 제2터미널 진입도로를 타면 된다. 공항입구 분기점을 지나쳤다면, 공항신도시 쪽에서 운서IC를 거쳐 제2터미널에 도착할 수 있다. 2㎞ 정도를 우회하는 것이어서 2분 정도 더 걸릴 뿐이다. 공항신도시 분기점까지 지나쳤다면 제1터미널로 간 다음 제2터미널로 되돌아가야 한다. 승용차로는 17분 정도 더 걸린다. 따라서 승객들은 터미널을 잘못 찾아갈 가능성에 대비해 평소보다 30분가량 더 여유를 두고 공항에 도착해야 비행기를 놓치는 불상사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공항으로 가는 버스편은 총 35개 노선 가운데 27개 노선이 제1터미널에 먼저 들른 후 제2터미널에 도착한다. 8개 노선은 제2터미널에 먼저 정차한 뒤 제1터미널로 이동한다. 제1터미널에서 제2터미널까지 버스 소요 시간은 15분이다. 제2터미널에서 제1터미널로 갈 때에는 국제업무지역을 거쳐야 해 18분이 걸린다. 각각 거리는 15㎞와 18㎞다.

공항철도 이용객들은 제1터미널을 경유해 제2터미널역에 하차할 수 있다. 6분 정도 더 걸리며 제1터미널에서 내렸을 때보다 600원의 요금을 더 내야 한다. KTX도 인천공항 제2터미널까지 이어진다.

터미널 간 직통 셔틀버스는 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비용은 무료이며 탑승은 제1터미널 3층 8번 출입문과 제2터미널 3층 4, 5번 출입문 사이에서 할 수 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1-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