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테러 사진들… 외면해선 안 될 현실

입력 : 2018-01-12 17:50 ㅣ 수정 : 2018-01-12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정한 빛/수지 린필드 지음/나현영 옮김/바다출판사/460쪽/2만 8000원
전쟁 통에 피투성이가 된 아이들의 공포, 폭탄 테러에 그을린 주검들의 참혹…. 국제뉴스 사진이 매일 우리에게 전하는 세계의 한 단면이다. 일부 비평가들은 이런 사진을 불편함을 넘어 혐오와 경멸의 대상으로 치부한다. 고통을 자극적으로 전시해 희생자를 구경거리 삼는 자본의 시선이자 외려 타인의 고통에 둔감하게 한다는 것. 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마 보기 힘든 것을 정면으로 응시하는 것, 사진의 이야기에 기꺼이 귀를 기울이는 것이 왜 중요한지 명쾌하고 예리하게 짚어낸다. 사진이 프레임 밖의 현실을 바꾸기 위한 행동과 연대의 출발점이 되기를 촉구하는 문장들이 정교하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1-1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