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자도 축구 관전할 수 있게 됐지만 아직도 먼 평등

입력 : ㅣ 수정 : 2018-01-13 07: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디 프로축구 알아흘리를 응원하는 여성들이 12일(현지시간) 알바틴과의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킹압둘라 스포츠 시티의 가족석 출입문을 통해 입장하고 있다. 제다 AFP 연합뉴스

▲ 사우디 프로축구 알아흘리를 응원하는 여성들이 12일(현지시간) 알바틴과의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킹압둘라 스포츠 시티의 가족석 출입문을 통해 입장하고 있다.
제다 AFP 연합뉴스

▲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이 사상 처음 축구 경기장 입장이 허용된 12일(현지시간) 제다의 킹압둘라 스포츠 시티의 가족석을 찾아 프로축구 알아흘리와 알바틴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제다 EPA 연합뉴스
보수적인 이슬람국가로 악명 높은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이 처음으로 축구 경기장 출입이 허용돼 프로축구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사우디 여성들은 12일(이하 현지시간) 홍해 근처 항구 도시 제다의 킹 압둘라 스포츠 시티의 가족석을 찾아 알아흘리와 알바틴의 사우디 프로축구 경기를 관전했다. 여성들은 전통 두건인 아바야로 머리를 가린 채 응원했다. 이슬람 수니파 가운데도 가장 엄격하게 관습과 복장의 통제를 가하는 와하비즘을 신봉하는 이 나라에서 금녀의 영역이었던 축구 경기장에 여성의 입장이 허용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두 클럽은 경기를 앞두고 많은 여성이 경기장을 찾아줄 것을 홍보하는 한편, 여성 입장객에게 팀의 유니폼 색깔에 맞춘 아바야를 나눠줬다. 13일 두 번째 여성 관중의 입장이 허용되는 경기가 열리고 오는 18일 세 번째 여성 관중이 찾을 수 있는 경기가 이어진다.

이날 일찌감치 경기장을 찾은 여성들은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제다의 여성 축구팬 라므야 칼레드 나세르(32)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이벤트는 우리가 번영하는 미래로 가고 있음을 증명한다”며 “이 거대한 변화를 목도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제다에 거주하는 또다른 여성 루와이다 알리 카셈도 “사우디의 근본적 변화를 보여주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한 뒤 “사우디가 많은 국가들이 채택한 문명적 조치들을 따라가려고 움직이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강조했다.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은 온건한 이슬람국가를 추구하는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개혁 조치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 왕실은 지난해 10월 여성의 운동 경기 관람을 허용하겠다는 칙령을 내린 바 있다. 당국은 이번 조치를 위해 리야드, 제다, 담맘 등 3곳의 경기장에 여성 화장실을 설치하는 등 준비를 해왔다. 지난해 9월에는 건국의 날 행사가 열린 리야드 킹파드 스타디움에 가족을 동반한 여성의 입장을 허용했다. 스포츠 경기를 관람한 것은 아니지만 실외 경기장에 여성이 남성과 함께 들어온 것은 처음이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이 11일(현지시간)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여성에게 개방된 제다의 자동차 여성 전용 전시 공간을 찾아 자동차를 둘러보고 있다. 제다 AFP 연합뉴스

▲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이 11일(현지시간)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여성에게 개방된 제다의 자동차 여성 전용 전시 공간을 찾아 자동차를 둘러보고 있다.
제다 AFP 연합뉴스

사우디의 변화는 스포츠뿐 아니라 운전, 영화 등 다양한 일상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제다의 한 쇼핑몰에서 여성만을 위한 자동차 전시행사가 최초로 개최됐다. 여성들은 핑크, 노랑 등 화사한 색의 풍선으로 꾸며진 자동차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했다. 전시장을 찾은 가다 알알리는 “그동안 차에 관심이 있었지만 운전할 수 없었다”며 “차를 사고 싶은데 가격이 아주 비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올해 6월부터 여성의 자동차, 오토바이 운전을 허용할 예정이다. 오는 3월부터는 1980년대 초 금지했던 상업 영화관도 약 35년 만에 영업 허가를 내주기로 했다. 2월에는 제다에서 최초의 만화전시회가 열린다.

이런 개혁 조치에도 여성들은 아직도 남성 가족이 대동하지 않고는 여권 신청도 할 수 없고 해외 여행을 갈 수도 없다. 은행 계좌도 개설하지 못하고 창업할 수도 없다. 마음대로 수술대에 오를 수도 없고, 심지어 교도소 복역을 마쳐도 남성 가족이 와서 데려가야 한다. 대부분 식당은 남성 전용석과 가족석으로 구분돼 있다. 아직 갈길이 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