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럭비 대표 출신이 마체테 칼 들고 두 차례 강도 행각

입력 : ㅣ 수정 : 2018-01-13 0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글랜드 럭비 대표였던 말콤 알커(39)가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KFC) 점포와 테스코 엑스프레스 가게에 밀림의 수풀을 제거할 때 쓰는 엄청 큰 칼인 마체테를 들고 침입해 강도 행각을 벌인 사실을 시인했다.

알커는 지난해 10월 31일(이하 현지시간) 마이클 네일러(25)란 남자와 함께 두 점포를 털려고 침입했을 때 마체테를 들고 간 사실을 볼턴 왕실 재판소 판사 앞에서 인정하고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고 BBC가 12일 전했다. 1997년부터 2010년까지 럭비 클럽 살퍼드 시티 레즈에서 뛰어 럭비 리그 350경기 이상에 출전했고 두 경기나 잉글랜드 대표로 뛰었던 그였다. 2011년 은퇴한 뒤에는 위건의 하이어 인스에 있는 래턴 아베뉴 클럽 코치로 일해왔다.

둘은 발라클라바(눈만 내놓은 채 뒤집어쓰는 러시아 방한 모자)를 쓴 채 펨버턴의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침입한 뒤 웰리의 테스코 엑스프레스 점포에 들어가 20파운드짜리 지폐 뭉치를 들고 달아났는데 지폐 더미에 GPS 추적장치가 숨겨진 것을 몰랐다. 경찰은 추적장치를 활용해 둘이 인스의 델레가르테 거리에 있는 것을 금세 확인했다.
두 차례나 마체테 칼을 들고 강도 행각을 벌여 징역 4년형을 선고받은 말콤 알커. AFP 자료사진

▲ 두 차례나 마체테 칼을 들고 강도 행각을 벌여 징역 4년형을 선고받은 말콤 알커.
AFP 자료사진

경찰관들은 차 뒤에 숨어 있던 네일러를 체포했고 곧바로 알커가 덤불 속에 숨어있다가 두 손 들고 걸어나왔다. 네일러 역시 징역 4년형을 언도받았다.

살퍼드 클럽의 주장을 10년 가까이 지낼 정도로 신뢰를 얻었던 알커는 여러 차례 입길에 오르고 미국 전지훈련 도중 말썽을 일으켜 2009년 주장 완장을 빼앗겼다. 두달 뒤 주장에 복귀했으나 2011년 4월 훈련장에서 일어난 사고를 둘러싸고 클럽과 완전히 등을 져 떠났다. 나중에 자서전을 통해 선수 시절 코카인과 성장호르몬 제제를 복용한 사실을 실토하기도 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