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기간 댓글 조치 적용…정치 기사 댓글 감추고 최신순 정렬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2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댓글 페이지 클릭해야 보여…SNS계정으로 댓글 작성 불가
네이버는 지방선거 기간 정치 및 선거 기사에 댓글 내용을 노출하지 않는 조치를 15일부터 적용했다고 16일 밝혔다.


정치와 선거 기사는 기존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 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다. 댓글 정렬은 최신 순으로 바꿨다. 조작 논란이 일었던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제공되지 않는다. 해당 언론사 페이지로 연결해주는 링크도 덧붙었다.

또 뉴스 전체 영역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할 경우 댓글 작성을 할 수 없도록 했다. 앞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은 휴대전화 번호 인증을 받지 않아 매크로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선거운동 기간 일정에 맞춘 추가조치를 벌일 예정”이라면서 “아이디 관리 및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강화 등 댓글시스템 개편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네이버가 지난 9일 뉴스·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네이버는 오는 3분기 중 모바일 첫 화면에서 자체 편집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없애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5-1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