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엉짱녀’ 심으뜸, 엉덩이빵빵한 시구

입력 : ㅣ 수정 : 2018-06-11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엉짱녀’로 유명한 피트니트스 강사 심으뜸이 부산 야구장을 찾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를 보여줬다.

심으뜸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

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시구했다.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 심으뜸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스쿼트 뒤 공을 던지

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평소 탄탄한 엉덩이로 몸매를 단련한 심으뜸은 이날 자신의 엉덩이가 부각될 수 있는 동작으로 사직구장을 찾은 관중의 눈길을 모았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