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바람 뚫은 원희룡…보수 진영 대안으로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막판 뒤집기 성공
무소속 출마·보수 표심 공략 주효
“성장 열매 도민에 돌아가게 할 것”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 ‘확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강윤형, 아버지 원응두, 어머니 김춘년씨와 함께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2018.6.1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 ‘확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강윤형, 아버지 원응두, 어머니 김춘년씨와 함께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2018.6.13/뉴스1

원희룡 무소속 제주지사 당선자가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거센 더불어민주당 바람을 뚫고 재선에 성공해 향후 보수 진영의 대안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원 당선자는 이번 지방선거 초반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문대림 민주당 후보에게 여론조사에서 10% 이상 뒤졌으나 문 후보의 부동산 투기와 공짜 골프 논란 등을 이슈화해 막판에 뒤집기에 성공했다. 또 학력고사 전국 수석, 사법시험 수석 등 인물론으로 50대 이상의 보수 표심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민주당 입당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발언하며 민주당 지지자들의 마음을 흔들기도 하는 등 고도의 정치 전략을 펼치기도 했다.

국회의원 3개 선거구 모두 민주당이 4번 연속 석권한 제주에서 무소속인 원 당선자가 승리한 것은 거대 정당이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제주 특유의 ‘당’(혈연, 지연, 학연) 선거 문화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제주에서는 민선 4·5기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무소속 후보가 제주지사에 당선된 바 있다. 민선에서 7번의 도지사 선거 가운데 무려 4번을 무소속이 이겼다.

높은 문 대통령의 인기와 민주당의 당세에 눌려 보수 진영이 지리멸렬한 가운데 살아남은 원 당선자는 3선 국회의원 경력에 재선 광역단체장이라는 날개를 달아 보수 진영의 차기 대권 주자로 비상할 여건을 마련한 것으로 정치권에서 평가하고 있다. 원 당선자는 대구·경북을 제외하고 보수 진영에서 유일하게 승리했다.

도지사 재임 시절 중앙정치만 곁눈질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던 원 당선자는 이번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당선될 경우 도민들이 원하지 않으면 4년간 당적을 갖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원 당선자는 자의든 타의든 향후 야권 보수 진영의 정계 개편에 주인공으로 뛰어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원 당선자는 이날 “도민들과 약속했듯이 중앙정치를 바라보지 않고 제주가 커지는 꿈을 도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며 “도민들의 삶의 밥상을 차리는 일, 일자리와 복지에서 제주의 특별함을 만들어 성장의 열매가 도민들께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또 원 당선자는 “정당과 진영의 울타리를 넘어 인재를 널리 포용해 제주의 드림팀을 만들어 도민 모두가 참여하는 열린 도정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8-06-1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