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쉬워졌다” 장제원 과거 발언 재조명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3 지방선거 기간 지역 유세 중 무릎을 꿇으며 지지를 호소하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장제원 페이스북

▲ 6·13 지방선거 기간 지역 유세 중 무릎을 꿇으며 지지를 호소하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장제원 페이스북

“우리 사상구청장이 선거가 쉬워서 다행이지.”

“거(거기)는 선거 끝났잖아?”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은 물론 부산 지역에서도 압승한 가운데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선거 쉽다”는 과거 발언이 화제다.

지난달 2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필승 결의대회’에서 홍준표 대표는 “창원엔 빨갱이가 많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온 바 있다. 당시 ‘빨갱이’ 발언을 보도한 CBS 노컷뉴스가 공개했던 녹음파일에는 장제원 대변인의 발언도 담겨 있었다.

장제원 대변인은 “우리 (부산) 사상구청장이, 선거가 쉬워져서 다행이지”라고 말했고, 이에 홍준표 대표는 “거(거기)는 선거 끝났잖아?”라며 맞장구쳤다.
6·13 지방선거 부산 구청장 선거 결과.  포털 다음

▲ 6·13 지방선거 부산 구청장 선거 결과.
포털 다음

그러나 정작 부산 기초단체장 선거 역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이었다. 부산 16개 구 중 자유한국당이 승리한 곳은 서구와 수영구 단 2곳이었다.

장제원 대변인이 승리를 장담했던 사상구를 포함해 14개 구청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했고, 무소속이 기장군 1곳에서 승리했다.

사상구청장은 김대근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2%(5만 8153표)를 득표하며 당선됐다. 송숙희 자유한국당 후보는 48%(5만 3727표)를 얻어 낙선했다. 두 후보의 표 차이는 4426표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