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폭스 ‘미투’ 가해자로 지목…“유사성행위 거부하자 성기로 때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가 2004년 7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버리힐스의 호텔에서 포즈를 취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한 여성은 지난 2002년 폭스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에 그를 고소했다. 폭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18.6.14 AP 연합뉴스

▲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가 2004년 7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버리힐스의 호텔에서 포즈를 취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한 여성은 지난 2002년 폭스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에 그를 고소했다. 폭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18.6.14 AP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50)가 성추문에 휘말렸다. 16년 전 한 여성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기로 때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폭스 측은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사정당국을 인용해 한 여성이 지난 2002년 라스베이거스에서 폭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친구와 함께 폭스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가 그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받았으며, 이를 거절하자 폭스가 그의 얼굴을 성기로 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은 TMZ와의 인터뷰에서 사건 직후 제이미의 집을 빠져 나와 다음날 병원에 갔고, 로스앤젤레스(LA) 집에 돌아와서 심각한 공황장애로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주장했다.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현재 이 사건을 공개 수사 중으로 전해졌다.

폭스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앨리슨 하트 변호사는 “폭스는 이런 사건이 일어난 적이 없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면서 “경찰에 거짓 조서를 제출한 여성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트 변호사는 “성폭력 의혹은 2002년 사정당국에 보고된 바 없고 지난 16년 동안도 마찬가지였다. 왜냐하면 그 사건 자체가 없었던 일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폭스를 고소한 여성은 성폭력 피해사실을 폭로하는 미투운동을 보고 고소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