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멕시코

    6/24 00시

    대한민국 vs 독일

    6/27 23시

러시아월드컵, 네이버·다음서 못 본다…지상파 3사와 중계료 협상 결렬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파 “중계료 브라질월드컵보다 30% 인상돼”
포털 측 “대회 관심 떨어져, 한국팀 성적 전망 나빠”
[포토인사이트] ‘월드컵 응원 가즈아~!’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 응원복을 입은 교보생명 직원들이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래핑된 러시아 월드컵 응원 현수막을 배경으로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2018.06.14.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토인사이트] ‘월드컵 응원 가즈아~!’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 응원복을 입은 교보생명 직원들이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래핑된 러시아 월드컵 응원 현수막을 배경으로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2018.06.14.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2018 러시아월드컵 경기를 네이버와 다음에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양대 포털과 월드컵 중계권을 가진 지상파 방송3사의 중계료 협상이 결렬됐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월드컵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양측의 중계권료 협상은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밤 시작하는 개막식은 포털 사이트에서 중계되지 않는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 3사(SK브로드밴드·KT·LG유플러스) 역시 지상파와 타결을 보지 못했다.

협상이 결렬된 원인은 가격에 대한 양측의 이견이 좀체 좁혀지지 않기 때문이다. 지상파 3사는 러시아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200억원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보다 3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상파 측은 재판매 가격도 높게 불렀지만, 포털과 통신사 측은 예년 대회 대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월드컵 관심도와 팀 성적 전망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 일정(18일 오후 9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생중계 외에 다시보기 영상 등은 별도로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 포털과는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일정/결과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