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재보선 공천한 11곳 전승…한국, 경북 김천만 신승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운대을 등 한국당 아성 점령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개표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선거구 12곳 중 11곳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 서울 노원병(김성환) ▲ 서울 송파을(최재성) ▲ 부산 해운대을(윤준호) ▲ 인천 남동갑(맹성규) ▲ 광주 서갑(송갑석) ▲ 울산북구(이상현) ▲ 천안갑(이규희) ▲ 천안병(윤일규) ▲ 전남 영암·무안·신안(서삼석) ▲ 경남 김해을(김정호) ▲ 충북 제천·단양(이후삼) 등에서 당선인을 배출했다.

특히 민주당은 야당의 지역구였던 노원병, 송파을, 해운대을, 제천·단양, 천안갑 등을 가져오며 후보자를 낸 11개 지역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원래 기존 민주당 소속 지역구는 3곳이었지만 8곳을 보태며 의석수를 크게 늘린 것이다.

전국적으로 열린 데다 규모도 커 ‘미니 총선’이라 불린 재보선에서 완승함에 따라 야권을 압도하며 민주당에 대한 고른 지지를 확인한 셈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통적 강세 지역으로서 아성으로 통했던 부산 해운대을, 충북 제천·단양까지 내주면서 충격이 더 컸다.

다만 경북 김천 보선에서는 송언석 후보가 무소속 최대원 후보와 막판까지 경합을 벌인 끝에 새벽 당선을 확정 지었다.

득표율은 송 당선인이 50.3%, 최 후보가 49.7%로서 표 차이는 전체 투표수 8만3천553표 가운데 493표에 불과했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당 역시 단 1석의 의석도 확보하지 못하며 참패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