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북 협상 잘했다” 미국인 51% 긍정적 평가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이번 회담으로 북한의 핵전쟁 위협이 실제로 감소했느냐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를 통해 미국 내 성인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설문 결과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했다. 이 설문은 12일 회담 직후부터 13일까지 진행했으며 공화당 지지자 400명, 민주당 지지자 400명, 무당파 2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의 39%는 “북·미 정상회담이 핵전쟁 위험을 낮췄다”고 답했으며 37%는 전쟁 발발 위험성이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34%는 “모르겠다”는 답을 내놨다.

전체적으로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이번 회담을 호평했다. 특히 핵전쟁 위험을 낮췄는지에 대해서는 공화당 지지자 응답률이 민주당 지지자보다 배로 높았다. 민주당 지지자 30%만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협상을 잘 처리했다고 했다. 이번 회담 성사에 누가 가장 많은 공을 세웠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40%로 가장 높았다. 11%가 문재인 대통령을, 7%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꼽았다.

공화당 전략가 앨리스 스튜어트는 “이번 회담이 11월 미 중간선거에 긍정적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예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6-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