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기업 회식문화 싫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구직자들 부정적 인식 높아
경직된 상하관계·야근도 지적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현지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가운데 삼성이 선호도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는 지난 4월 ‘주중 한국 기업 채용 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구직자 성향을 분석한 결과 구직자의 27.7%가 중국 기업과 비교되는 한국 기업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를 꼽았다고 14일 밝혔다. ‘경직된 상하관계’(27.0%),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 기회’(14.7%), ‘야근·주말근무’(12.4%)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 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을 가장 많이 꼽았고, ‘회사 규모·브랜드 파워’(17.1%),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16.4%), ‘이직 시 좋은 경력으로 인정’(14.5%) 등의 순이었다.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이 19.1%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CJ(14.7%), LG(14.7%), 아모레(13.0%), 현대(10.3%) 등이었다. 민족별 기업 선호도를 보면 한족(22.3%)과 조선족(23.0%)은 삼성을 1위로 꼽았으나, 재중 한국 청년(19.4%)은 CJ를 가장 선호했다. 구직자들은 중국 기업이 한국 기업보다 경쟁 우위에 있는 분야로는 ‘모바일 결제·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박선경 무역협회 상하이지부 부장은 “다소 부정적 이미지가 한국 기업의 조직 문화로 보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6-1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