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伊, 난민선 입항 거부’ 공개 비난… 외교문제 비화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伊대사 초치 마크롱 “무책임”
伊외무부 “佛발언 용인 못해”
양국 경제장관회동 통보 취소

이탈리아와 몰타가 최근 629명을 태운 난민 구조선 ‘아쿠아리우스’의 입항을 거부하면서 불거진 이탈리아와 프랑스 간 신경전이 외교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이탈리아 외무부는 13일(현지시간) 주이탈리아 프랑스 대사를 로마 외무부 청사로 불러 강하게 항의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전날 이탈리아 정부를 향해 “자국의 이익밖에 모르고 무책임하다”고 공개 비난한 데 따른 것이다. 외무부는 성명을 내 “프랑스의 발언은 용인할 수 없고, 정당화할 수 없는 것으로 즉각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15일로 예정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후 파리에서 열리기로 돼 있던 양국 경제부 장관 회동도 이탈리아측의 일방 통보로 취소됐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내무장관은 이날 상원에 출석해 프랑스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가 없다면 난민, 유로존 문제 등 현안을 협의키로 한 이번 정상회담 역시 취소돼야 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살비니 장관은 “(난민에 대한) 연대, 인간성, 환영의 정신 등과 관련해서라면 이탈리아는 누구로부터, 어떤 것도 배울 것이 없다”며 “프랑스 정부의 어느 누구도 이 문제에 대해 우리를 비난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난민 문제에 대한 프랑스의 위선적 태도를 꼬집었다. 그는 “유럽연합(EU)의 난민 분산 정책상 프랑스는 지난 3년 동안 9816명의 난민을 수용하기로 돼 있으면서 실제로는 고작 340명만 받아들였다”면서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프랑스는 이탈리아 국경에서 여성, 어린이 포함한 난민 1만 249명의 수용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탈리아의 반발이 거세지자 프랑스 외무부는 논평을 내 “프랑스는 이탈리아가 느끼는 난민 부담의 무게와 이탈리아의 노력을 잘 알고 있다”면서 “프랑스는 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적이 없으며, 유럽 각국 사이의 긴밀한 협의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2013년 이래 이탈리아에는 약 70만명의 난민이 지중해를 건너 도착했다. 이 기간 유럽으로 향한 전체 난민의 약 3분의1에 해당하는 규모다.

최훈진 기자 choigiz@seoul.co.kr
2018-06-1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