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동반 휴양림 시범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려견과 동반 입장할 수 있는 국립자연휴양림이 시범 운영된다. 여름 휴가철 반려견을 맡기고 떠나야 했던 불편 없이 객실 내에서 함께 숙박도 가능하다.

14일 산림청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경기 양평군 산음휴양림(두메지구)과 경북 영양군 검마산휴양림 2곳을 반려견 동반 휴양림으로 운영한다. 그동안 전국 40개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반려동물 입장이 전면 금지됐다. 산림청은 지난 5월 휴양림에 반려동물 입장이 가능하도록 규정을 개정하고 시설·예약시스템 등을 개선했다. 시범 휴양림은 지역적 수요와 입지여건 등을 고려했는데 산음 두메지구는 일반 휴양객과 이용 공간이 분리된 데다 수도권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하다. 검마산은 산림문화휴양관 한 동의 소규모인 데다 지역이 반려견산업 육성 지역이다.

동반 가능한 반려견은 ‘일일 입장객’은 한 마리, ‘숙박객’은 객실당 두 마리다. 반려견을 동반하지 않으면 숙박이 안 된다. 휴양림에는 반려견 놀이시설과 편의시설 등이 설치됐고 이동 시에는 목줄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휴양림은 21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누리집(www.huyang.go.kr)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6-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