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도움왕… 몸값 570억 ‘특급 배달부’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웨덴 조직력의 핵심 포르스베리
박지성 능가한 활동량 ‘경계 대상 1호’
이용·고용한 등 전담 마크맨 나설 듯

스웨덴 축구의 최대 강점은 조직력이다. 얀네 안데드손 감독은 세계적인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갤럭시)를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에서 떨어뜨리면서까지 대표팀의 색깔을 유지하는 데 힘썼다. 이기적인 스타 한 명보다 똘똘 뭉친 다수의 힘이 더 강력하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러한 스웨덴의 조직력 한가운데는 미드필더 에밀 포르스베리(27·라히프치히)가 있다.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스웨덴의 공격수 에밀 포르스베리가 월드컵 개막 하루 전인 13일 크라스노다르주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은 오는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F조 1차전에서 스웨덴과 맞붙는다.  겔렌지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스웨덴의 공격수 에밀 포르스베리가 월드컵 개막 하루 전인 13일 크라스노다르주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은 오는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F조 1차전에서 스웨덴과 맞붙는다.
겔렌지크 연합뉴스

그의 축구는 화려하지 않지만 정확한 패스와 박지성을 능가하는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격을 이끌고 있다. 포르스베리는 또 골보다 어시스트 욕심이 더 많은 ‘특급 배달부’이기도 하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 시즌이던 2016~17시즌 8골 19도움을 기록하며 어시스트 1위를 꿰찼다. 자연스럽게 그의 플레이 스타일은 동료의 골을 돕는 ‘이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포르스베리의 헌신적인 플레이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다. 그는 프로 축구선수 출신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철학을 듣고 자랐다. 선수 출신인 아내 스항아 후사는 현재 그의 가장 큰 멘토이자 조력자다.

포르스베리에 군침을 흘리는 명문팀들도 즐비하다. 유럽 매체들은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A의 AC밀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아스널, 리버풀 등이 포르스베리를 영입하기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고 보도했다. 물론 이번 러시아월드컵에서의 활약 여부에 따라 더 많은 구단이 그에게 ‘러브콜’을 보낼 수 있다. 영국 언론은 그의 몸값을 4000만 파운드(약 577억원)으로 매기기도 했다.

1차전을 조별리그 통과의 잣대로 삼는 한국 대표팀에게는 당연히 ‘경계 대상 1호’다. 그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포백을 쓴다면 오른쪽 윙백 자원인 이용(전북) 혹은 고요한(서울)이 전담 마크맨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센터백 자원인 장현수(FC도쿄), 김영권(광저우) 등도 과감하게 협동 수비에 나설 전망이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 핵심 선수를 꼽아 달라는 말에 주저 없이 포르스베리의 이름을 꺼낸 뒤 “그는 중앙에서도 활발하게 움직인다. 어떤 플레이를 펼치는지를 우리 선수들에게 각인시켰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6-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