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도발… 심리전 먼저 막 올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라에손 “한국 경기 아직 영상 안 봐”
한국팀에 무관심한 듯한 발언 이어져
신태용 “의도 모르겠지만 100% 거짓말”
기성용 “분석 안 했다면 자신들만 손해”
신태용 감독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태용 감독
뉴스1

“100% 거짓말 같다. 그런 식이라면 우리도 스웨덴에 대비를 아예 안 하고 있다고 말할 수도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겠다.”

한국 대표팀의 1승 상대로 지목된 스웨덴과의 날선 신경전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발단은 13일(이하 현지시간) 스웨덴 대표팀의 미드필더 빅토르 클라에손(크라스노다르)이 러시아 겔렌지크 베이스캠프에서 진행된 인터뷰 도중 “한국 경기의 영상을 아직 보지 않았다”고 밝힌 것이 도화선이 됐다.

오는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리는 한국과의 첫 경기를 준비할 시간이 실질적으로는 이틀 정도 남은 상황에서 그가 “이번 주에 한번 볼 예정”이라고 뒷말을 붙이긴 했지만 신태용호로선 ‘도발’로 여겨질 수도 있었다.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러시아 첫 훈련에 들어가기 전 이 발언은 화제가 되지 않을 수 없었다.

신태용 감독은 “그쪽 의도를 잘 모르겠지만, 나름대로 생각이 있을 것”이라고 신경전 의도를 지적한 뒤 “그쪽이 우리를 분석하지 않았다면 그러는 대로 잘 경기하시라고 말하고 싶다”고 되받았다.

스웨덴 대표팀은 흑해 연안 휴양지인 겔렌지크에서 훈련을 시작한 이후 주변에 쉽게 노출되는 문제로 자국 언론의 지적을 받고 있다. 훈련장 인근 언덕과 건물에서 훈련 장면이 고스란히 보여 마음만 먹으면 포메이션 등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뜩이나 A매치 337분 무득점으로 부진했던 데다 해외 전훈도 하지 않고 자국에서 훈련한 대표팀을 향해 이런저런 우려가 많았다.

때문에 “한국 분석을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도 정작 훈련장 주변을 한국 관계자가 찾아와 몰래 지켜보지 않나 감시하는 스웨덴 관계자의 눈초리가 매서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겔렌지크 훈련 첫날 한국 취재진을 강압적으로 내몬 것도 신경이 예민한 것을 드러낸 대목이었다.
얀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얀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
AP 연합뉴스

그러나 얀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은 “작정하면 볼 수도 있겠지만 그런 것에 신경쓰지 않겠다. 우리 훈련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 감독이 연일 자신감을 드러내 보인다는 전언에 “그건 그의 마음이다. 난 신경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평소에도 거침없는 발언으로 이름난 신 감독은 “지금 들었기 때문에 크게 드는 생각은 없다”면서 “여기 계신 분들(취재진)이 도와주고 싶으면 현장 사진과 영상을 찍어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농을 섞어 도발했다. 그는 이어 “우리 훈련장 주변은 군사 시설이며 일반인의 출입도 완전히 자유롭지 않은 것으로 안다. 상대가 스파이 작전을 펼쳐도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것”이라며 밀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선수들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은 “분석 안 하면 자기들만 손해죠”라고 웃어 보였고, ‘샛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도 “특별히 할 말이 없지만, 잘 준비하면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6-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