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이스하키 최영훈, USHL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아이스하키 U18 대표 출신의 유학생 최영훈 선수가 사상 최초로 USHL(메이저주니어) 진출에 성공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아이스하키 U18 대표 출신의 유학생 최영훈 선수가 사상 최초로 USHL(메이저주니어)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아이스하키 U18 대표 출신의 유학생 최영훈 선수가 사상 최초로 USHL(메이저주니어) 진출에 성공했다.

변방의 한국 아이스하키가 2018 IIHF 월드 챔피언십 출전으로 세계를 놀라게 한지 1년 만에, U18 대표 출신의 유학생 최영훈 선수가 USHL Omaha Lancers 팀의 9라운드(147번)에 드래프트되어 세계 무대에서 한국 아이스하키의 위상을 높였다.

최영훈 선수는 12세에 캐나다로 유학을 떠난 후, 런던 주니어 나이츠에 입단하여 실력과 경험을 쌓았다. 2012년에는 유소년 유망주로 떠올라 북미 최대 스포츠채널 TSN에 U12대표로 선발되었으며, 2014년에는 미국 에너하임 주니어 덕스 U16팀으로 스카우트 되면서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끌어 큰 화제를 모았다. 또한 2015년 지역 챔피언들이 출전하는 내셔날 챔피언십에서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아 자신의 영문 이름(Patrick Choi)을 북미에서 알렸다.

지난 6월 미국 네브래스카 오마하에서는 전세계 180명의 유망주들이 참가해 매일 2게임 5일 동안 10게임의 시합을 통해서 최종 로스트를 확정하는 메인 캠프가 열렸다.


참가선수들 중 최고포인트인 15포인트로 2018년 첫번째 로스트를 받은 최영훈 선수는 “꿈의 리그 USHL에 진출하게 되어 기쁘다”며 “ 힘들었지만, 기죽지 않고 열심히 실력을 갈고 닦아 좋은 성과를 받았다. 앞으로 한국 아이스하키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많은 후배들이 세계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길을 터는 역할을 하고 싶다. 그리고 더 큰 꿈을 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