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나면 더 극단으로… 워마드 “성당 불태우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주교와 전면전… 매주 하나씩”
휘발유 채우는 사진과 함께 게시
경찰 수사… 종교시설 순찰 강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성체 모독 논란에 휩싸인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성당을 불태우겠다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 56분쯤 “워마드 게시글에 ㅂㅅ시 ㄱㅈ 성당에 불 지른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게시글은 “천주교와 전면전 선포한다”며 “임신중절 합법화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 불태우겠다”고 적혀 있다. 또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채우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함께 올렸다.

경찰은 ‘ㄱㅈ’이 이니셜인 부산지역 성당 4곳을 비롯해 주요 종교시설에 대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최초로 신고를 접수한 동래경찰서는 게시글 작성자 파악에 나서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성당 방화를 예고한 글에 등장한 휘발유 사진은 게시글 작성자가 직접 촬영한 게 아니라 한 블로거가 2016년 11월 등유 구매 후기를 남기면서 인터넷에 공개한 사진으로 확인되고 있다.

지난 10일 워마드에 한 회원은 ‘예수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에 성당에서 받아왔다는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을 게시해 논란이 일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동일 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성당 외 다른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7-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