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상륙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출시 3년 만… 차량용 IVI
스마트폰·차 연결 ‘AI 비서’ 지원
구글코리아 관계자가 12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 비트360에서 열린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서비스를 시연해 보고 있다.  구글코리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글코리아 관계자가 12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 비트360에서 열린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서비스를 시연해 보고 있다.
구글코리아 제공

“오케이(OK) 구글, 인천공항 가는 길 알려줘.”

“네, 카카오내비로 바로 연결하겠습니다.”

구글 안드로이드의 차량용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가 국내에 출시됐다. 해외에 출시된 지 약 3년 만이다. 구글은 12일 서울 강남구 기아 비트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를 공식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의 한 형태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해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가 제공하는 기능을 지원하는 앱이다. 내비게이션·음악·메시지·전화 등을 차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스티어링 휠의 음성인식 버튼 또는 안드로이드 오토 화면의 마이크 모양을 누르거나 ‘오케이 구글’이라고 말하면 음성인식이 작동된다.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별, 연식별로 다르지만 현대차, 기아차 최근 출시 모델은 대부분 스마트폰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받은 다음,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하고 차량 화면에 뜨는 안내에 따라 설치하면 된다. 대체로 2014년 하반기 이후 출시된 모델은 차량용 기기의 펌웨어를 업데이트한 뒤 사용할 수 있다.

그동안 논란이 됐던 핵심 기능인 내비게이션은 카카오의 ‘카카오내비’로 구현했다. 국내법상 구글 등 외국계 기업이 지도 데이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서버를 국내에 두고 군사시설 위치를 파악할 수 없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 하지만 구글은 이에 따르기보단 국내 업체에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맡기는 쪽을 택한 셈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출시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차주들도 차 안에서 익숙한 IVI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KT가 IVI 플랫폼 ‘기가드라이브’ 개발을 완료해 완성차 업체들과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기가드라이브는 안드로이드 오토, 카플레이처럼 스마트폰 운영 체제를 차안에서도 쓸 수 있게 하는 ‘미러링’ 방식이 아닌, 차량 설계 단계부터 탑재되는 플랫폼이다. 계약이 완료되면 앞으로 2~3년 뒤 출시되는 신차에 기가드라이브가 적용될 전망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7-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