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CEO 만난 윤석헌 “내부 통제 못해 불신 커져”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업계 행보로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잇단 내부 통제 실패로 증권업계에 대한 불신의 골이 깊어졌다”고 질타했다. 지난 4월 삼성증권 배당착오 사건에 이어 5월 골드만삭스의 무차입 공매도 논란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시장의 신뢰를 잃었다는 판단에서다.

윤 원장은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권용원 협회장 및 32개 증권사 CEO와 간담회를 갖고 “우리 사회가 자본시장에 요구하는 첫 번째 과제가 내부 통제 시스템 개선”이라며 “근본적인 개선을 위해서는 임직원의 자발적인 노력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권 회장은 “몇 년 전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업계 스스로 내부 통제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감독 이전에 업계 스스로 선제적으로 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첫 만남인 점을 의식한 듯 이번 주 초 금융감독혁신 과제에서 내놓은 종합검사 방침에 대한 언급은 자제했다.

윤 원장은 또 “최근 미·중 무역분쟁 심화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리스크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우발채무 현실화, 채권 평가손실 위험, 파생결합증권 손실 위험이 윤 원장이 꼽은 3가지 위험 요인이다. 자본시장의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에 대한 주문도 있었다. 그는 “자본시장과 증권업계가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위해 발 벗고 나서야 한다”며 “특히 투자은행(IB)은 충분한 자본력을 갖춘 만큼 혁신기업에 모험자금을 공급하는 본연의 금융 중개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금감원 제재심에서 직무정지 3개월 조치가 내려진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는 불참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7-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