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LG유플러스 CEO 맞교체 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광모 회장 취임 첫 고위급 인사
그룹 인적 개편 가속화 가능성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그룹이 주력 계열사인 ㈜LG와 LG유플러스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을 서로 맞바꾸는 인사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지난달 말 구광모 회장이 지주사 ㈜LG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한 뒤 이뤄지는 첫 고위급 인사다.

재계에 따르면 ㈜LG와 LG유플러스는 오는 16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사회에서는 ㈜LG의 하현회 부회장이 LG유플러스 사내이사로,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LG 사내이사로 각각 선임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후 주주총회를 거쳐 각사의 대표이사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권 부회장은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이후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 사장(전지사업본부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맡았다. 주력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는 점에서 계열사들의 경영 현안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또 구 회장 체제가 조기에 안착되도록 새 총수의 ‘보좌역’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대내외적인 변수로 인해 경영 상황이 만만치 않다는 점을 염두에 둔 인사로 풀이된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당분간 그룹 현안을 챙기는 동시에 주력 계열사의 ‘6인 전문경영인 부회장단 체제’를 유지하면서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기다릴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두 회사의 CEO가 맞교체될 경우 인적 개편이 빨라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LG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관련해 “확정된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7-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