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주의자들이 만든 세상과 트럼프… 그곳이 미국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타지랜드/커트 앤더슨 지음/정혜윤 옮김/세종서적/720쪽/2만 5000원

‘판타지랜드.’ 환상적인 상상의 나라를 연상시키는 말이다. 하지만 ‘판타지랜드’는 그런 낭만의 영역이 아니다. 바로 미국을 탈사실적인 세상으로 비틀어 낸 역설의 공간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가짜뉴스와 탈진실, 음모론이 판을 치는 탈사실의 나라 미국. 극단의 개인주의에 매몰된 ‘판타지랜드’의 연원은 흥미롭게도 1517년 마르틴 루터가 교회 정문에 반박문을 내건 사건이다. 돈을 내면 죄를 사함받을 수 있다는 가톨릭의 ‘장사 행위’에 맞선 종교개혁은 새 기독교를 탄생시켰고 미국적 태도의 발판이 됐다는 것이다. 신대륙 원정은 기독교 신앙 전파와는 사실상 거리가 멀었다. 금을 찾겠다는 맹목적 집착이었다. 그 역사를 저자는 “몽상가들을 자극해 미국이란 나라를 만들도록 부추긴 서양 문명 최초의 대대적 광고 캠페인”으로 부른다.

그런 측면에서 보자면 미국은 시작부터 음모가 정치와 역사의 주 동인이라고 믿을 이유를 안고 출발한 나라다. 1700년대에 과격한 미국인들은 런던이 자신들의 자유를 박탈할 것이란 음모론을 믿었다. 건국 후 첫 세기 동안 미국인들 사이엔 마녀와 인디언들의 악마적 음모에 시달린다는 믿음이 팽배했다. 1800년대엔 미국을 붕괴시키려는 바티칸의 음모와 관련한 편집증적 의심이 만연했다. 1970년대엔 미국 경제와 정부가 폭망할 것을 맹신한 이들이 외딴 시골에서 전기, 수도도 끊고 생활하는 사태를 빚기도 했다.

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판타지랜드의 신’으로 평가된다. 한 팩트체크 전문기관이 트럼프 대통령 당선 전후의 사실 진술을 검토한 결과에 따르면 50%가 완전히 틀렸고 다른 20%는 거의 틀린 것이었다. 그 대목에서 저자는 트럼프 대통령을 이렇게 부른다. “정치란 이상이 아닌, 이미지를 두고 벌이는 경쟁임을 구현한 판타지 산업의 끝판 왕.”

‘꿈에 사로잡힌 환상주의자들이 만들어 낸 세상’. 미국을 이렇게 정의하는 저자는 이성의 회복을 촉구한다. “당장 미국을 광기에서 구해 낼 방법은 없지만 노력에 따라 물살의 속도를 늦추고 도랑과 제방은 손질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8-07-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