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어린이 책] 수탉 루크와 노아 찾기… 의견 모으기도 힘든데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라진 루크를 찾는 가장 공정한 방법/로랑 카르동 글·그림/김지연 옮김/꿈터/54쪽/1만 4000원
사라진 루크를 찾는 가장 공정한 방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라진 루크를 찾는 가장 공정한 방법

흰색 수탉 ‘루크’가 사라졌다. 가장 통통한 수탉 ‘노아’도 사라졌다. 농장의 남은 암탉들은 좌불안석이다. 수탉들의 실종을 두고 족제비가 잡아갔다는 둥, 여우가 잡아갔다는 둥 온갖 소문이 떠돈다. 흰색, 검은색, 붉은색 암탉들은 긴급하게 모여 회의를 한다. 너도나도 자기 말만 앞세우는 가운데 ‘밤새 보초를 서자’, ‘무기가 필요하다’, ‘덫을 놓아야 된다’ 등 다양한 의견이 쏟아진다. 그때 검은색 수탉이 나서서 “기다리는 것보다 먼저 상대를 잡아 버리는 것이 낫다”며 싸움 잘하는 부대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

하나로 의견을 모으지 못했던 닭들은 일제히 검은색 수탉의 말에 찬성하지만 이번엔 피부 색깔별로 부대를 나눌지 아니면 하나의 큰 부대를 만들지, 어떤 방식으로 대형을 갖출지의 문제로 시끄럽다. 격렬한 토론 끝에 검은색 수탉과 붉은색 수탉이 맨 앞에서 무리를 이끄는 모양새가 되자 한 암탉이 일갈한다. “암탉들의 수가 훨씬 많으니 너희들이야말로 우리가 보호해야 할 수탉들”이라고.

의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닭들은 투표를 하기로 하는데 과연 모두가 만족할 만한 결론에 이를 수 있을까. 두 수탉을 찾으러 나서는 닭들이 다같이 전진하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실소가 터져 나올지도 모른다.

이 그림책은 ‘닭들의 치열한 싸움’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매 페이지를 가득 채운 수많은 닭들이 독자에게 건네는 이야기는 자못 묵직하다. 투표가 모든 닭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가장 공정한 방법인지, 다수결의 결과는 항상 옳은지, 진정한 리더는 어떤 자세를 지녀야 하는지 묻는다. 다수라는 이유로 개인의 목소리를 묵살하거나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이야기가 사실로 둔갑하는 상황, 남자들이 한 조직의 리더로 나서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사회 분위기를 에둘러 꼬집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8-07-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