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술’ 소주값도 오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이트진로 새달 참이슬 6.45% 인상… 1병 5000원에 파는 음식점 늘어날 듯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내 소주 판매 1위 업체인 하이트진로가 소주값을 인상한다. 최근 국내 맥주 판매 1위 업체인 오비맥주가 맥주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서민 술’로 불리는 소주까지 오르게 되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주류업계는 통상 1위 브랜드가 가격을 올리면 나머지 브랜드도 순차적으로 따라 올린다.

하이트진로는 다음달 1일부터 소주 출고 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참이슬 후레시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 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변경된다.

소주 가격 인상은 2015년 11월 이후 3년5개월 만이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여간 누적된 인상 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의 소주 가격이 오르면서 2위 ‘처음처럼’을 생산하는 롯데주류를 비롯한 다른 소주업체들도 소주값을 줄줄이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소주값 인상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이 없다”고 했으나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가 2015년 11월 소주 가격을 올린 지 석 달 만에 소주 출고가를 인상했으며, 하이트진로도 2016년 11월 오비맥주가 카스의 가격을 올린 직후 하이트맥주 가격을 올렸다.

실제 인상폭은 크지 않지만, 업계에서는 서민 폭탄주 ‘소맥(소주+맥주) 만원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주류도매 관계자는 “소주는 도매 마진율이 30%를 넘지 않아 사실상 소매업체가 사는 소주값은 병당 100원, 한 상자에 3000원 비싸지는 셈”이라면서 “여러 상자를 한꺼번에 구매하는 소매점 입장에서는 충분히 소주 가격을 올릴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초 오비맥주는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인상해 카스 병맥주는 500㎖ 기준 출고가가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 올랐다. 이를 반영해 소매점에서는 이미 맥주를 1병에 5000원에 팔고 있다.

이 관계자는 “보통 소주는 1000원 단위로 오르기 때문에 현재 음식점 평균 4000원인 소주가 이번 인상을 계기로 5000원에 팔릴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4-2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