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발에도 한미 “연합훈련 새달 예정대로”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부 “긴밀 협의 중… 계획 변화 없어”
‘19-2 동맹’ 한국군 주도로 2주간 실시

북한이 다음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인 ‘19-2 동맹’ 연습에 대해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한미는 계획대로 훈련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17일 “훈련 계획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 중에 있다”며 “현재까지 계획이 변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도 16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훈련을 유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과 미군은 올가을 이 연합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훈련은 군사적 준비태세 유지와 (북한 비핵화)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해 조정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6일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와 기자 문답 형식으로 입장을 내고 “미국이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으려 한다”며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달 5일부터 진행되는 19-2 동맹 연습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검증 단계인 최초작전운용능력(IOC) 평가와 연계해 한국군 주도로 2주가량 실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확한 훈련 계획이 정해지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7-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