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노동자 추락한 포스코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항서 난간 교체 중 5m 아래로 떨어져
이달 들어서만 2명 사망·2명 추락사고
“무리한 인력 감축”… 안전불감증 도 넘어
11일 새벽 경북 포항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또 노동자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지난해 1월 포항제철소에서 냉각탑 충전재 교체 작업을 하던 외주업체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진 사고 현장을 119 구급대원이 수습하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 새벽 경북 포항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또 노동자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지난해 1월 포항제철소에서 냉각탑 충전재 교체 작업을 하던 외주업체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진 사고 현장을 119 구급대원이 수습하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추락 사고가 끊이지 않아 심각한 안전 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달 들어서만 2명이 숨지고, 2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17일 오후 2시 15분쯤 포스코 포항제철소 2파이넥스 성형탄공장에서 포스코 협력업체 직원 이모(62)씨가 난간 설치작업을 하다가 5m 아래로 떨어졌다. 이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에 따르면 이씨는 기존에 설치된 난간이 낡아 교체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노조 관계자는 “포항제철소 내에는 낡은 설비들이 많아 사고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회사 측은 말로만 안전을 외칠 뿐 직원들의 실질적인 안전은 도외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면서 포스코 경영진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도 “이러다간 포스코에서 대형사고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불안해 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앞서 지난 2일 이 공장에서 일하던 직원 A(35)씨가 숨졌다. 그는 전날 근무를 마치고 회식을 한 뒤 직원들과 편의점에 들러 술자리를 이어 가던 중 잠이 들었다. 이후 깨어나지 못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평소 작업량 과다를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에는 포항제철소에서 직원(60)이 기계에 끼인 뒤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에는 같은 공장 비슷한 지점에서 물청소를 하던 청소업무 협력업체 직원(34)이 5m 아래로 추락했다.

노조 측은 무리한 인력 감축이 화를 부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계자는 “2000년대 후반까지는 표준 작업서에 2인 1조 작업에 대한 의무 조항이 있었지만 회사가 어렵다는 이유로 노무비를 줄이면서 2인 1조 작업이 없어졌다”면서 “한 공정 안에서 10명이 작업을 했다면 지금은 동일한 공정에서 3~4명으로 줄인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사고 발생 직후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포스코는 앞서 직원들의 잇따른 추락 사고 발생에도 관할 경찰서에 제때 신고를 하지 않아 사고 은폐 의혹을 받았는데 추락 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이번에는 제때 신고를 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7-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