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마스크 폭리에 “정부 아무것도 안 해” 분노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서연 사진=인스타그램

▲ 진서연
사진=인스타그램

진서연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가격 폭리 현상에 분노했다.

26일 배우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워킹데드랑 뭐가 다르냐”며 모 업체의 마스크 온라인 판매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캡처 화면에는 의료용 마스크 50매가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11만4000원에 판매 중인 모습이 담겨있었다.

진서연은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라고 마스크 값 폭리 사태에 일침을 가했다.

이어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진서연이 해당 게시물을 공개한 이후 네티즌들의 찬반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진서연은 “인간의 기본 생존권에 관한 이야기를 비틀고 흔들고 뒤집어 해석하다니. 한심하다”라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후 해당 글은 삭제됐다.

한편, 진서연은 OCN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서 ‘황하영’역으로 출연 중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