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반 우리 애만 나왔대요” 어린이집 긴급보육…미안한 엄마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여덟번째 확진자가 전북 군산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예방 차원에서 3일부터 군산의 어린이집, 유치원과 초중고가 일제히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한 초등학교 교정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여덟번째 확진자가 전북 군산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예방 차원에서 3일부터 군산의 어린이집, 유치원과 초중고가 일제히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한 초등학교 교정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2.3 연합뉴스

“긴급보육 맡겼지만 하루종일 마스크 쓰고 놀이하는 아이 보면 눈물이 나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27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전국 어린이집 문을 닫기로 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운영이 멈춰서면서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의 한숨이 점점 깊어지는 상황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하는 ‘어린이집 휴원과 돌봄 공백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중대본의 설명대로라면 27일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이 곧바로 실시된다.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하는 방식으로 어린이집 휴원 때문에 나타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막기로 했다.

정부 차원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전국 어린이집을 한시적으로 휴원하며 보호자들한테 아이들을 집에서 머물게 해줄 것을 요청하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보호자들이 긴급 돌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조치하는 방식으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려고 한 것으로 풀이된다.
성동구 어린이집 자체 방역하는 교사들 ‘자체 방역 철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0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19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관계자들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2020.2.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동구 어린이집 자체 방역하는 교사들 ‘자체 방역 철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0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19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관계자들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2020.2.19
뉴스1



긴급보육…혼자 등원해 하루종일 마스크 쓰고 있는 아이

그나마 주변에 아이를 돌봐줄 가족이나 친척이라도 있으면 다행이다. 회사 사정상 휴가를 낼 수 없는 맞벌이 부부는 어쩔 수 없이 어린이집 긴급보육을 받아야 한다. 어린이집 휴원 기간에 당번 교사가 배치돼 통합교육이 이뤄진다. 돌봄을 부탁 했지만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 박모 씨(40)는 “당장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어린이집 당번 교사 도움을 받았다”며 “하루종일 혼자 마스크를 쓰고 놀이하는 아이를 보면 눈물이 난다. 2세 반에 우리 아이만 나왔다고 하면 죄인이 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운 좋게 재택근무를 하는 김모 씨(36)도 상황은 여의치 않다. 쌍둥이 아이를 키우는 김 씨는 “집에서 재택근무하는데 아이들이 계속 놀아달라고 한다. 재택근무도 쉽지 않다”고 전했다.

긴급보육을 보내야 하는 박 씨처럼 자녀에 대한 미안함과 직장에 출근할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 고민을 토로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맞벌이 부부 등 자녀 돌봄이 필요한 이들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부 ‘가족 돌봄 휴가제’ 무급→유급 검토 중

정부가 ‘가족 돌봄 휴가제’ 적극 활용이나 ‘아이 돌봄 서비스’ 연계 등의 대책을 내놓고, 지방정부도 나름의 대책을 세우고 있지만, 학부모들은 막상 현장에선 사용이 힘들다고 입을 모은다.

‘가족 돌봄 휴가제’는 조부모, 부모, 배우자, 자녀, 배우자의 부모 등이 돌봄이 필요할 경우 회사에서 휴가를 지원하는 제도다. 현재 가족 돌봄 휴가는 ‘무급’이지만 정부는 현재 이를 ‘유급’으로 돌리는 방안을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검토 중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