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기오염 세계 24위… 中보다 낫지만 이란보다 나빠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글라데시 ‘최악’… 日은 71위 ‘좋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 대기오염이 세계 24번째 수준으로 심각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CNN은 비영리단체 보건영향연구소의 2019 세계대기상태 보고서를 인용, 한국 공기질 오염 수준이 세계 24위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1㎥당 평균 미세입자(2.5㎛ 미만)를 의미하는 PM2.5 농도를 기준으로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평균 PM2.5 농도 24.8로, ‘보통’에 해당한다. 하지만 이란(25위, 24.3), 카자흐스탄(26위, 23.6) 등보다 공기질이 좋지 않으며, 인접한 일본(71위)은 11.4로 ‘좋음’에 해당했다. 11위에 오른 중국의 전국 평균 PM2.5 농도는 39.1로 ‘조금 나쁨’이었다. 83.3(나쁨)이나 된 방글라데시가 1위, 파키스탄이 65.8로 2위, 몽골이 62로 3위에 올랐다.

한편 대기질 솔루션 전문기업 아이큐에어가 도시 단위로 조사해 발간한 2019년 세계 공기질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주요 대기오염 도시 상위 30곳 중 21곳이 인도에 있었다. 뉴델리의 위성도시 가지아바드의 지난해 평균 PM2.5 농도는 110.2로 세계에서 가장 대기오염이 심각한 도시에 꼽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2-2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