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 25만개 돌파… 치킨이 10%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전국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가 25만개를 넘어섰다.

2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말 기준 가맹산업 현황’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6353개, 가맹본부는 5175개, 가맹점 수는 25만 4040개로 모두 전년 대비 증가했다. 업종별로 가맹점을 보면 외식업이 12만 2574개로 전체의 48.2%를 차지했다. 도소매업(29.5%), 교육 등 서비스업(22.2%)이 뒤를 이었다.

외식업 중에 치킨업종 가맹점 수가 2만 5188개로 가장 많았고, 브랜드 종류도 438개로 가장 다양했다. 다만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패스트푸드와 제과제빵 업종이 4억원 이상이었고, 치킨·피자·커피 업종은 3억원 미만이었다. 외식업 브랜드 존속 기간은 커피 업종이 평균 6년 2개월로 가장 짧았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2-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