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반도프스키, 호날두 기록 뛰어넘을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첼시전 1골 2AS… 챔스 11호골, 호날두의 한 시즌 17골에 도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로이터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고 있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 경신을 정조준했다.

뮌헨은 26일 새벽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홈팀 첼시를 상대로 후반에만 세 골을 몰아치며 3-0으로 이겼다. 레반도프스키가 1골 2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적지에서 다득점을 한 뮌헨은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두 팀은 2011~12시즌 결승전 격돌 이후 처음 만났다. 전반에는 골이 없었으나 후반 들어 뮌헨이 8년 전 패배를 앙갚음하듯 첼시 골망을 흔들어댔다. 세르쥬 나브리가 후반 6분 레반도프스키의 컷백 패스를 받아 상대 골문을 처음 열어젖힌 뒤 불과 3분 만에 재차 레반도프스키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31분에는 레반도프스키가 알폰소 데이비스의 낮은 크로스를 문전 쇄도하며 가볍게 차 넣어 승부를 갈랐다.

앞서 조별리그에서 모두 10골을 터뜨렸던 레반도프스키는 한 골을 보태며 엘링 홀란드(10골·독일 도르트문트)를 제치고 올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득점 단독 1위로 치고 나갔다. 한 시즌 최다골 경신도 노려볼 만한 상황이다. 역대 최고 기록은 2013~14시즌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가 우승할 당시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기록한 17골이다. 물론 신기록 경신 여부는 뮌헨이 토너먼트에서 얼마나 높게 올라가느냐에 달려 있다. 뮌헨이 결승까지 오른다고 가정하면 레반도프스키는 앞으로 6경기를 더 치르게 된다.

한편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이날 이탈리아 원정에서 홈팀 나폴리와 1-1로 비겼다. 그러나 미드필더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경고 누적으로, 아르투로 비달이 퇴장으로 다음달 열리는 홈 2차전에 나서지 못하게 돼 비상이 걸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2-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